동북공정

한국 역사 뺏어 중국의 것으로

개념

중국의 국가연구 사업으로 '동북 변강사 여 현장계열 연구공정'을 줄인 말이다. 우리말로 풀면 동북 변경지역의 역사와 현상에 관한 체계적인 연구공정이다. 여기서 동북 변경지역은 만주 지역을 말한다.

내용

만주를 포함해 현재 중국 영토 안에서 일어난 모든 역사적 사건을 중국의 역사로 편입시키는 연구 프로젝트다. 예컨대 고조선이나 고구려, 부여, 발해가 고대 중국의 지방정부였다는 식이다. 2002년부터 2007년까지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이처럼 중국 안에서 일어난 모든 일을 중국의 역사로 두면 향후 한반도가 통일됐을 때 일어날 수 있는 영토분쟁을 막을 수 있다는 생각이었다.

배경

중국의 머릿속에는 중국에서 독립하려는 소수민족의 이탈을 막아 '하나의 중국'에 방해가 되는 요소를 없앨 수 있나는 생각이 깔렸다. 고구려 등이 중국 역사가 되면 중국에서 독립하려는 소수민족의 이탈을 막아 '하나의 중국'에 방해가 되는 요소를 없앨 수 있다. 한반도가 통일되더라도 조선족 등이 한국 편에 서서 분쟁을 일으키는 일을 막자는 의도다.

쟁점

동북공정이 진행된 이후 우나라나는 역사왜곡에 대처하기 위해 고구려연구재단을 출범시켜 고구려사를 체계적으로 연구해 대응했다. 실제 여러 사료로도 고구려가 우리나라 역사라는 게 확인된다. 하지만 중국의 동북공정 논리는 다른 방식으로도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최근 중국 게임 속에 한복이 명나라 전통 의상이라는 내용이 나오는가 하면 김치가 자기네 것이라는 주장을 펼치는 등 왜곡은 계속되고 있다.

핵심

예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