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경제 성장 및 질서 논의를 위한 국제 기구

개념

경제 성장, 개발 도상국 원조, 통상 확대를 주요 목적으로 하는 국제 경제협력기구다. 회원국 간 정책을 조정하는 등 서로 협력해 발전을 도모한다.

내용

시장경제, 다원적 민주주의, 인권존중을 기본 가치로 둔다. 경제 협의체지만 경제 외에도 정치, 사회, 환경 등 다양한 분야를 연구하고 논의한다. 주요 조직으로는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 다수의 이사회 산하 직속 기구와 각종 정책 이슈를 협의, 검토하는 약 300개의 분야별 위원회 등이 있다.

정책 분석 등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선 광범위한 통계가 필요해 꾸준히 국제 통계 자료를 갱신하기도 한다. 치안, 보건의료 등 OECD에서 발간한 다양한 통계가 있는데 이를 참조하면 다른 나라와 비교해 우리나라의 상황을 분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배경

제2차 세계대전 후 유럽 경제가 몰락하자 미국은 유럽부흥계획(마셜플랜)에 의해 1948년 유럽경제협력기구(OEEC)를 만들었다. 이후 개발도상국 원조 등 유럽 외부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기구를 개편할 필요성이 높아졌다. 1960년, OEEC의 18개 회원국과 미국·캐나다 등 20개국의 각료, 유럽경제공동체 등이 한데 모여 OECD 조약에 서명했다. 이로써 1961년 OEEC를 모태로 한 OECD가 발족됐다.

쟁점

핵심

예시

오스트리아, 오스트레일리아, 벨기에, 캐나다, 칠레,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체코, 덴마크, 에스토니아, 핀란드, 프랑스, 독일, 그리스, 헝가리,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이스라엘, 이탈리아, 일본, 한국,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 멕시코,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폴란드, 포르투갈,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터키, 영국, 미국 총 38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돼 있다. 한국은 1996년 12월에 29번째 회원국으로 가입했다. OECD엔 선진국만 있다고 오해하기도 하나 개발도상국도 여럿 섞여 있다.

연관 뉴스

No items found.

연관 리포트

No items found.

연관 토론

No items found.